티스토리 뷰

치킨&라면 후기

패럴림픽의 개막식

치과 와 생활정보 및 경험하고 후기들 잠만보의 꿈 2018.03.08 23:05

[ 페럴 올림픽 개막식이 오늘 밤부터다~~ 그럼  좀 알아보기로 하자 ]

 

 

 

 

패럴림픽의 역사 

패럴림픽의 어원은 척수장애를 의미하는 Paraplegia의 접두어 'Para'와 Olympics의 어미 'lympics'의 합성어로, 1948년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상이군인의 재활을 목적으로 영국 스토크 맨드빌 병원의 루드윅 구트만 박사(Dr. Ludwig Gutmann)가 주도해 시작된 척수장애인 체육대회에서 유래를 찾을 수 있다.

이후 점차 종목, 참가 규모 및 장애 유형이 확대되어 원래의 어원에서 벗어나 '올림픽과 함께 평행(Parallel)하게 개최'되는 장애인들의 올림픽이라는 의미로 널리 알려지게 됐다.  

1960년 처음 개최된 제1회 로마 패럴림픽 이후 오랜 시간 동안 패럴림픽은 상대적인 관심 부족 속에 올림픽과 다른 장소에서 그들만의 대회로 개최되어 왔다.  

 
 

하지만,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동반 개최한 것은 1988년 서울 패럴림픽 이후다. 당시로서는 상상하기 힘들었던 올림픽 개최지에서 패럴림픽이 연이어 개최된다는 역사적인 발전의 전기를 맞게 된다.

2001년 IOC와 IPC의 '하나의 도시, 하나의 신청(One City, One Bid)' 협약체결로, 올림픽을 개최하려는 도시는 반드시 패럴림픽을 함께 개최해야 하는 동반개최 의무조항이 명문화됐다.

동계패럴림픽은 1976년 스웨덴 오른휠츠비크에서 최초 개최됐다.  

대한민국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을 유치함으로써, 1988 서울 하계올림픽 및 하계패럴림픽에 이어 동·하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함께 개최한 역사상 최초의 나라가 됐다.

49개국서 570명 참가 '역대 최대' 
체계적 등급 분류 '공정성' 높여 

시각장애인 위한 점자 리플릿등 
경기·관람 불편없게 섬세한 준비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이하 '평창 동계패럴림픽')는 9일부터 오는 18일까지 강원도 평창, 강릉, 정선 일원에서 10일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은 전 세계 49개국에서 570명의 선수가 참가하여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12회째를 맞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대회는 전 세계 49개국, 1천500여명의 선수·임원 등 2만5천여명의 관계자가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최초로 올림픽과 패럴림픽 동반 개최 관례를 확립한 88년 서울 하계패럴림픽을 넘어,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이고 진정한 현대 패럴림픽의 발상지로서 진면목을 자랑할 것이다.

신의현, 고통과 인내

값진 도전-장애인노르딕스키 간판 신의현 선수가 강도높은 훈련을 하고 있다


  
서보라미, 인내의 역주

값진 도전-장애인크로스컨트리스키 서보라미 선수가 힘차게 설원 위를 가르고 있다


 

 

 

최대 규모의 평창동계패럴림픽 

현대 패럴림픽의 발상지로서 동계 패럴림픽의 역사를 다시 쓸 이번 대회는, 역대 패럴림픽과 차별화되는 많은 특징을 갖고 있다. 

우선, 직전대회였던 2014년 러시아 소치 패럴림픽을 넘어 동계패럴림픽 역사상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최초로 독립 종목으로 운영되는 스노보드를 포함해, 역대 최다인 6개 종목 80개 세부종목에 역대 최대 규모인 49개국에서 총 570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이는 45개국, 547명이 참가했던 지난 2014 소치 동계패럴림픽보다 4개국, 23명의 선수가 늘어난 것이다.


주요 참가국 중 미국은 이번 패럴림픽 참가국 중 가장 많은 68명의 선수를 등록했고 개최국인 대한민국은 6개 전 종목에 36명, 북한은 1개 종목에 총 2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러시아 출신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 패럴림픽 중립 선수 자격으로 4개 종목, 30명의 선수가 참가하고, 차기 개최국인 중국은 26명이 참가한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통해 동계패럴림픽 무대에 첫 선을 보일 국가들도 3개국에 이른다.  

북한(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 조지아(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 타지키스탄(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은 동계패럴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전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기량을 겨룰 예정이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은 지난 2014 소치 동계패럴림픽보다 8개의 금메달이 늘어나 역대 최고 규모인 80개의 금메달(설상 78개, 빙상 2개)을 놓고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은 올림픽과 차별화되는 패럴림픽의 가장 중요한 특징인 등급분류에 대한 체계적이고 국제적인 평가 시스템 도입으로 패럴림픽 역사상 최초로 '등급분류 제로 정책(Classification Zero Policy)'이 시작되는 대회다.  

이로 인해, 대회 개최 직전 변경되는 등급분류로 인한 선수들의 피해, 경기일정의 혼란 및 끊임없던 시시비비가 원칙적으로 차단되는 역사상 가장 공정한 대회로 기록될 것이다. 

 

미리 만나보는 평창 패럴림픽 

2018030801000617100028256

 

 

 

조직위는 개·폐회식 준비를 위해 2015년 5월 이문태 총감독과 같은해 8월 부문별 감독단(연출 등 6개 분야 9명)을 선임하고 선수·관중 등 장애인을 배려한 '연출(안)'을 수립하고 세밀한 준비를 기울이고 있다.  

패럴림픽 개폐회식은 선수들의 스포츠에 대한 열정과 대한민국의 열정이 전 세계인의 마음을 움직이게 한다는 메시지로 진행된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의 시작을 알리는 개회식은 9일 저녁 8시, 평창 동계 패럴림픽 개회식이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개회식의 주제는 'Passion Moves Us(열정이 우리를 움직이게 한다)'로서, 라틴어로 '나는 움직인다'라는 뜻을 지닌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의) 대회기 'Agitos'에서 출발했다. 올림픽 개회식의 '화려함', '첨단기술'과는 다른 '열정', '움직임' 등 사람 중심의 개회식을 보여줄 예정이다. 

공식행사와 더불어 총 4개의 문화공연으로 구성된 개회식은 이문태 총감독과 고선웅 연출의 지휘 아래 대한민국의 뜨거운 열정과 패럴림픽의 정신을 알리는 무대로 꾸며진다. 

이번 개회식에서는 소프라노 조수미가 2002 FIFA 월드컵 당시 응원곡 'Champions'의 연장선상에서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위해 특별히 작곡한 평창 동계 패럴림픽 주제가 'Here as one'을 무대에서 선보인다. 

이와 함께, 시각장애인을 위한 장면해설 서비스(FM 리시버 배포) 및 점자 리플릿,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통역 서비스(스타디움 전광판)가 제공되며, 스타디움 내 300여석의 장애인석이 마련되어 있고 화장실도 장애인 이용에 지장이 없도록 준비했다. 

특히 전 세계에서 모인 패럴림픽 선수들을 위해 기존의 패럴림픽 대회에서는 제공하지 못한 특별 선수단석이 준비된다.  

기존 많은 대회에서는 같은 나라의 휠체어선수와 비휠체어 선수가 플로어와 객석으로 분리 착석했지만,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는 기존 객석을 떼어내고 평평한 플로어를 설치해 이 문제점을 해결했다.

 

 

태극마크 달고 훈련

조직위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과 마찬가지로 개폐회식장을 찾는 모든 관람객에게 추위 극복을 위해에 판초 우의, 무릎담요, 핫팩 방석, 손핫팩, 발핫팩, 모자 등 6종의 방한용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개회식 당일 최저온도가 영하 5도 내외로 예보되고 있어 다행히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야외에서 장시간 노출되는 점을 고려할 때 관중 스스로가 두꺼운 겉옷, 내복 착용, 귀마개, 목도리, 마스크, 장갑, 두꺼운 양말, 부츠 등을 함께 준비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외에도 타인에게 위해를 줄 수 있는 물품 등의 반입이 금지되고, 올림픽 플라자 내에서는 현금 또는 비자카드만 사용가능하다는 점도 꼭 알아둘 필요가 있다.  

 

 

  사진은..연합뉴스에서 퍼왔습니다  

'치킨&라면 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촌 라이스 치킨 후기  (0) 2018.04.04
향긋한 카레라면 (오뚜기)  (2) 2018.04.02
팥 칼국수(오뚜기)  (0) 2018.03.27
[Tip] 미서부 여행의 팁  (0) 2018.03.26
리얼치즈라면(오뚜기)  (4) 2018.03.25
[교촌]소이 살살  (3) 2018.03.24
(풀무원) 돈코츠 라멘 매운맛  (0) 2018.03.19
패럴림픽의 개막식  (0) 2018.03.08
댓글
댓글쓰기 폼